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코로나19에 따른 진관교회 목회서신 및 기도문진관교회 이현식 목사

※알려드립니다

'코로나19와 관련한 긴급 목회지침' 게재 안내를 원하시는 교회는 기독교타임즈 편집국 이메일(kmctimes@kmctimes.com)로 보내주시면 게재해드립니다.

 

 

 

 

[두 번째 담임목사 목회서신]

사랑하는 진관교회 성도 여러분.

코로나19 사태로 인하여 많이 힘드시지요?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이 상황으로 인해 너무나 많은 분들이 여러 가지로 고통을 당하고 있기에 저 역시 착잡하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눈물의 기도를 드리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들으시고 응답하시리라 믿습니다.

평소에 성도들에게 주일을 성수하고, 모든 예배를 생명처럼 드려야 한다고 강조하던 담임목사로서 이번에 두 주간 동안, 주일 예배를 비롯하여 모든 예배를 교회에서 드리지 않는 조치를 취하는 것이 얼마나 가슴 아픈 일인지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장로님들과 숙고한 뒤 그렇게 결단을 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은 이렇게 위급하고 혼란스러운 때에 교회가 공공의 안녕과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선제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이 이 시대에 앞서 가는 교회의 사명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면 죽이겠다고 ‘칼’이 들어올 때, 생명을 걸고 교회에 모여 예배드리는 것이 신앙입니다. 그러나 교회에서의 예배 모임이 ‘칼’이 되어 다른 사람들의 목숨을 위태롭게 한다면 교회가 아닌 다른 곳에서 예배드리는 것도 신앙입니다.”

그러기에 우리 교회는 두 주간 동안, 예배를 드리지 않는 것이 아니라 교회가 아닌 가정을 비롯한 장소에서 <온라인>을 통해 함께 예배를 드리는 것입니다.

저는 이번 기간 동안, 주일(오전 9시와 11시) 그리고 수요일(저녁7시30분) 금요일(저녁8시30분)에 여러분과 함께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릴 것이며 동참하는 여러분의 가정과 처소가 거룩한 성지가 되도록 기도하고 있습니다.

부탁드리는 것은 온라인 예배 또한 하나님 앞에서의 예배임을 기억하며, 교회에 와서 예배를 드리듯 마음과 복장과 자세를 가다듬고 최선을 다해 드리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주중에는 금번 이 사태를 잘 극복할 수 있도록 이미 보내드린 <진관교인 기도문>에 따라 하루에 세 번씩(오전9시, 낮12시, 오후5시) 간절하게 기도하시길 바랍니다.

온라인 예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문자 메시지나 속장님들을 통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언제나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고 돌아보면 항상 가장 좋은 것으로 채워주시는 주님의 은혜와 평강이 여러분의 삶 속에 넘쳐나길 기도하며, 우리 진관 성도 여러분 한 분 한 분을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여호와 닛시 !

 

2020년 2월 29일

담임목사 이현식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