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코로나19에 따른 원천교회 목회서신원천교회 곽일석 목사

※알려드립니다

'코로나19와 관련한 긴급 목회지침' 게재 안내를 원하시는 교회는 기독교타임즈 편집국 이메일(kmctimes@kmctimes.com)로 보내주시면 게재해드립니다.

 

“참된 예배는 형식과 장소보다 더 중요한 것은 전심으로 하나님께 향하는 것입니다.”

최근 들어 중국 우환에서 발원한 코로나19 감염병이 신천지 집단의 대구교회를 매개로 지역감염으로 이어지는 엄중한 상황에서, 정부가 전염병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해 각종 집단 활동과 종교 활동까지도 자제를 권고하는 요청이 증대되었습니다.

지난 주 들어 코로나19 감염증의 확진 사례는 더욱 폭증하면서,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주일공동예배를 중지하고 온라인예배나 가정예배로 전환하자는 교단적 목회지침이 내려오고, 경기연회 차원에서도 감독서신을 통하여 보다 적극적인 참여를 권고하는 지침이 전달되었습니다.

비록 시골의 작은 교회이지만 주일공동예배를 중지해야 한다는 결정을 쉽사리 할 수는 없었습니다. 깊은 고민 끝에 긴급하게 소집된 기획위원회를 통하여 기초적인 논의과정을 진행하고, 저희 원천교회도 주일공동예배를 가정예배로 전환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공교롭게도 지난 주 2월 27일 금요일 즈음에 지역농협마트에서 공정 마스크를 판매하였는데, 이곳에 코로나19에 감염되어 확진을 받은 분이 다녀가셨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저희 교회 성도님들도 여러 명이 이곳에 다녀오셨다는 상황을 확인하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긴급하게 성도들에게 이 사실을 전파하고 상황에 긴밀히 대응할 것을 주문하였습니다. 개인에게 나타날 수 있는 증상에 대하여 잘 관찰하시고 이상 증세가 있을 경우 적절히 조치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것을 안내하여 드렸습니다.

따라서 주일을 맞이하는 목회자의 입장에서 상기의 상황은 주일공동예배를 무리하게 진행하기 보다는 가정예배로 전환하는 것이 옳겠다는 생각을 다시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마음을 합하여 지혜롭게 잘 극복하자고 격려의 문자를 성도님들에게 보냈습니다.

먼저는 성도들에게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교회의 대응으로서 감염증 예방에 대한 일반적인 수칙을 안내하면서, 주일공동예배를 드릴 수 없는 비상한 상황에 대하여 이해를 촉구하고, 3월 1일 주일을 각 가정에서 가족들과 함께 예배를 드릴 것을 부탁드렸습니다.

그리고 경기연회 본부에서 제공하는 주일가정예배문을 다운로드 받아서 50여장의 주일가정예배문을 프린트하고, 작은 관심이지만 어느 성도님의 어머님께서 손수 뜨개질하여 만들어 주신 행주를 같이 포장하여 각 가정의 현관 앞에다 가져다 놓았습니다.

가정예배문에 별지로 공동기도문과 설교를 첨부하여 전달하고, 주일가정예배 실황을 녹화한 동영상도 제작하여 파일 첨부하여 문자로 보내드렸습니다. 그리고 연로하신 성도님들에게는 주일날 기독교방송 채널도 활용하시라고 권면하였습니다.

지난 3월 1일 주일을 지내면서 조금은 낯설기만 했지만, 저희 가족은 마음을 다하여 예배당에서 다른 성도님들은 각 가정에서 가족들과 함께 예배를 드렸습니다. 이렇게 긴장된 주일을 지내고서 각 가정에 전화로 심방하면서 일일이 안부를 묻고 격려하였습니다.

한편 영국 국교회로부터 쫓겨나서 야외설교를 이어갔던 존 웨슬리는 이러한 상황에 대하여 어떻게 결정했을까? 하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이러한 상황을 맞게 되었을 때 어떻게 대응하셨을까? 하고 생각도 해 보았습니다.

우선 존 웨슬리의 입장은 표준설교 Catholic Spirit에서 "참된 예배는 형식과 장소보다 더 중요한 것은 전심으로 하나님께 향하는 것이다." 라고 이해했다고 웨슬리를 깊이 연구한 친구에게 전해 듣기도 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인자는 안식일의 주인이니라.” "안식일이 사람을 위하여 생긴 것이지, 사람이 안식일을 위하여 생긴 것은 아니다."(누가복음6:5) 고 바리새인들에게 “참된 안식일의 정신”을 말씀하셨던 것을 기억하였습니다.

그리고 안식일 날 회당에서 한쪽 손 마른 사람을 고쳐주셨는데, 이때 예수님께서 “너희 중에 어떤 사람이 양 한 마리가 있어 안식일에 구덩이에 빠졌으면 끌어내지 않겠느냐? 사람이 양보다 얼마나 더 귀하냐. 그러므로 안식일에 선을 행하는 것이 옳으니라.”(마12:11)고 하셨습니다.

사람이 이 양보다 얼마나 더 귀하냐? 그러니 이 안식일에. 저 한 영혼을 살리는 것. 저 영혼에게 구원을 주는 것. 저 영혼에게 안식을 주는 것은 옳으니라. 그랬더니 사람들이 14절에서. “바리새인들이 나가서 어떻게 하여 예수를 죽일까 의논하더라.”고 하였습니다.

따라서 이렇게 주일공동예배를 가정예배로 전환하여 드리겠다는 결단에는, 국가적인 재난으로 위급하고 혼란한 때에, 교회가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이 마땅하며, 장차 하나님나라를 이 땅에 이루는 선교적 비전을 위해 중요한 일이라고 여겼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교회가 감염병을 더욱 확산시키지 않도록 온 국민과 함께 생명보호의 차원에서 감당해야할 부담으로 생각하고 결단을 내렸습니다. 주일예배를 안 드리는 것이 아니라, 일시적으로 여느 주일과 같이 가족들과 함께 오전11시에 경건하게 예배를 드리는 것입니다.

참 좋으신 하나님께서 여러분들에게 위로해 주시고 놀라운 은혜와 사랑으로 채워주시길 축복합니다. 이번 경험을 통해 주일이면 온 교우들이 함께 모여 예배하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일인지를 깨닫는 기회가 되었길 바랍니다. 속히 이 사태가 잘 극복되기를 기도합니다.

 

기독교대한감리회 경기연회 원천교회
담임 곽일석 목사(iskwag@naver.com)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