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여의도순복음교회 ‘코로나19 성금’ 10억 지원이영훈 목사, 3일 대한적십자사 방문
“피해 극복과 조속한 소멸 위해 기도”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는 지난 3일 코로나19로 인해 큰 고통을 겪고 있는 대구시민을 위로하고, 확산 방지와 환자 치료를 위해 애쓰고 있는 공무원들과 의료진들을 격려하고자 긴급의료지원금 10억 원을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이영훈 목사는 “재난으로 힘들어하는 대구지역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성금을 지원하게 됐다”면서 “조속한 시일 안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소멸되도록 여의도순복음교회 모든 성도들이 기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회장은 “지금까지 예수님의 사랑으로 우리 사회와 세계 곳곳에 구제의 손길을 펼쳐온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코로나19 피해를 당한 대구시민들을 위해 재난성금을 기탁한 데 대해 감사한다”고 말하고 “더 이상 질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성금은 코로나19의 방역 및 예방,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물품과 구호물품 구매에 활용된다.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