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허위자료 제출 신천지 고발피해자단체 “시설 429곳·입교대기자 7만명 누락”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가 신천지 집단이 코로나19 역학조사에서 거짓 자료를 제출한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전피연은 지난달 27일 서울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염병예방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혐의로 이만희 씨를 고발한다고 밝혔다.

전피연은 고발장에서 신천지가 집회장과 신도 숫자를 축소해 알렸으며, 조직 보호와 정체가 밝혀지는 데 대한 두려움 때문에 역학조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신천지로부터 전체 신도 21만여 명 명단을 제출받아 지방자치단체별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전수조사하고 있다. 신천지는 또 홈페이지를 통해 전국 시설과 부속기관 1천100곳의 주소 목록을 공개했다.

전피연은 유튜브 채널 종말론사무소의 자료 등을 근거로 신천지가 위장교회와 비밀센터(비밀리에 진행하는 포교장소) 429곳, 선교센터를 수료한 입교대기자 7만 명과 중요 인사들 명단은 공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종말론사무소는 ‘2020 신천지총회 긴급보고서’에서 전국에 있는 신천지 시설을 △지파본부(교회) 12곳 △지교회 60곳 △선교센터 306곳 △사무실 103곳 △기타 특수비밀영업장 1천48곳 등 모두 1천529곳으로 집계했다. 신도 수는 작년 12월 기준 23만9천353명, 입교대기자는 약 7만 명으로 봤다.

전피연은 “겉으로는 협조한다지만 뒤에서는 신도들에게 거짓 행동요령을 배포하고 있고, 교인이었던 보건소 방역팀장이 뒤늦게 확진판정을 받고 신천지임을 자백하는 등 자신들의 정체성을 감추기 급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만희 씨는 이단 사이비 교주 역할 이외에 별다르게 재산을 형성할 능력이 없는 자”라며 이 씨와 그의 과거 내연녀로 알려진 김남희씨의 100억 원대 부동산 취득 과정에 횡령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평화의 궁전’으로 불리는 경기 가평군 고성리 신천지 연수원 △가평군 선촌리 별장 △가평군 청평리와 경북 청도군 현리리 일대 토지·건물 등을 문제 삼았다.

김목화 기자  yesmoka@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