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 이만희 ‘살인죄 혐의’ 등 수사 착수서울시, 이만희 살인·상해죄 고발

서울시가 신천지 집단 수장인 이만희(89) 씨를 비롯해 신천지 12개 지파 지파장을 고발한 사건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2부에 배당,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2일 검찰은 서울시의 신천지 관계자 고발건에 ‘서울중앙지검 코로나19 대응 티에프(TF)’ 사건대응팀인 형사2부(부장 이창수)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은 “향후 수사 일정이나 계획은 배당 후 해당 부서에서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1일 이만희 씨 등 신천지 관계자들을 살인죄·상해죄·감염병 예방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 예방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시는 “신천지에서 정부 및 여러 지방자치단체에 제출한 신도 명단 등의 누락, 허위기재 등이 알려져 방역당국의 업무를 방해한 의혹마저 제기되고 있다”며 “이러한 행위는 형법상 살인죄 및 상해죄에 해당하며, 부정확한 교인 명단을 제출하는 등 감염병 예방법 위반 혐의가 있어 고발조처에 이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미래통합당이 새누리당 당명과 관련해 이만희 총회장을 고소한 사건도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정진용)에 배당, 검찰은 수사에 착수했다. 

미래통합당은 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의 당명을 이 총회장이 지었다는 소문이 확산되자, 지난달 28일 이 총회장을 검찰에 고소했다. 일부 신천지 인사들은 언론을 통해 “2012년 새누리당 당명이 확정된 후 이만희 총회장이 설교 중에 ‘새누리당 당명을 내가 지었다’고 자랑한 적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방역당국은 신천지에 대한 섣부른 강제수사가 방역에 오히려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지난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신천지 교단의 방역당국 협조에 차질이 있었다는 근거가 확인되는 시점까지는 신천지 쪽의 자발적인 협조를 유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의 강압적인 조처로 인해 신천지 신자가 음성적으로 숨는 움직임이 확산할 경우 방역에 긍정적이지 않은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목화 기자  yesmoka@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