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한국발 ‘입국 금지’ 증가… 선교에도 영향외교부, ‘코로나19 확산 관련
한국발 입국자 조치 현황’ 발표

외교부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우리 국민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를 실시하고 있는 국가(지역)를 공개하고 예기치 못한 불편과 위험을 숙지할 것을 당부했다.

지난 3일 외교부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올라온 ‘코로나19 확산 관련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조치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발 입국금지 조치된 곳은 37개 국가 및 지역으로 아시아·태평양 19개 국가·지역(나우루, 마셜제도, 마이크로네시아, 말레이시아, 몰디브, 몽골, 비누아루, 베트남, 사모아, 사모아(미국령), 솔로몬제도, 싱가포르, 일본, 쿡제도, 키리바시, 투발루, 피지, 필리핀, 홍콩), 미주 3개 주(엘살바도르, 자메이카, 트리니다드토바고), 유럽 2개국(키르기스스탄, 터키), 중동 8개국(레바논, 바레인, 사우디, 요르단, 이라크, 이스라엘, 쿠웨이트, 팔레스타인), 아프리카 5개국(마다가스카르, 모리셔스, 세이셸, 앙골라, 코모로)이다.

외교부는 입국금지 조치된 37개 국가·지역에 대해 “명시적 입국 금지 외에도 한국 출발 이후 일정기간 이후 입국하도록 하는 조치도 포함됐으니 참고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외교부는 24개 국가 및 지역에서는 한국발 입국자 격리 조치를 실시했다고 보고했다. 대부분 국가·지역은 14일 간 자가격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주요 도시 공항은 물론 아시아·태평양 4개 국가·지역(뉴질랜드, 대만, 마카오, 미얀마), 미주 3개 주(세인트루시아, 세인트빈센트그레나딘, 파나마), 유럽 10개 국가(러시아, 루마니아, 세르비아, 아이슬란드, 아제르바이잔,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타지키스탄, 크로아티아, 투르크메니스탄), 중동 2개 국(오만, 카타르), 아프리카 4개 국(가봉, 나이지리아, 라이베리아, 우간다)이다.

이 외에 검역강화 및 권고 사항을 전달한 30개 국가·지역은 대부분 비자 발급을 중단하거나 자가격리 권고 등 방침에 나섰다고 보고됐다.

아시아·태평양 6개 국(네팔, 라오스, 브루나이, 인도, 태국, 폴리네시아(프랑스령)), 미주 6개국(멕시코, 베네수엘라, 에콰도르, 온두라스, 콜롬비아, 파라과이), 유럽 9개 국(라트비아, 북마케도니아, 불가리아,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벨라루스, 사이프러스, 알바니아, 영국, 조지아), 중동 2개 국(모로코, 튀니지), 아프리카 7개 국(말라위, 모잠비크, 민주콩고, 에티오피아, 잠비아, 짐바브웨, 케냐)은 3월 3일을 기준으로 비자 발급 중단 및 비자 효력 즉각 중단 등에 나섰으며 승무원의 경우에도 의료검사를 필수로 받도록 했다.

외교부는 지난 2일 비공식 브리핑에서 “입국금지 때문에 들어가지 못하는 우리나라 국민들이 입국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지 해당국마다 교섭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발 입국을 금지한 국가·지역에 따라 이들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선교사들도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따라서 감리회 본부가 지난달 24일 긴급 임원회의를 열고 코로나19에 따른 귀국 선교사 임시거처를 제1연수원에 마련한 바 있다. 본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선교지 입국이 어려운 선교사들을 위해 경기도 일영에 위치한 제1연수원을 선교사들의 임시거처로 지원하고, 필요시 귀국 후 14일간의 자가격리를 위한 예방·확산 방지 시설로 활용하는 등 정부의 바이러스 확산 예방과 방역 지원에도 힘을 보태기로 했다.

 

실시간 외교부 코로나19 관련 우리 국민 대상 입국제한 조치 실시 국가(지역) 여행주의보 확인하기 클릭

김목화 기자  yesmoka@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