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경기,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교회에 긴급 지원

경기연회(김학중 감독)가 코로나19로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회를 위해 긴급지원에 나섰다.

지난 5일 경기연회는 연회 내 30개 교회를 선정해 각 100만 원씩 긴급 운영자금을 지원했다고 전했다. 또 김학중 감독은 비전교회 목회자들에게 직접 연락해 격려와 긴급 지원에 대한 안내 등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경기연회남선교회연합회(오수철 장로)와 경기연회여선교회연합회(이춘옥 장로)는 연회 내 100개 교회를 선정해 각 100장 씩 마스크(KF-94)를 지원할 예정이다.

경기연회는 코로나19가 ‘심각’ 단계로 접어들자 연회원들에게 주일예배를 교회 상황에 따라 온라인예배와 가정예배로 전환할 것을 권면했다. 더불어 온라인예배와 가정예배에 필요한 예배서식, 공동기도문, 설교문, 헌금 방법 안내 등 자료를 경기연회 홈페이지(www.kgac.org)를 통해 제공한 바 있다.

김목화 기자  yesmoka@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