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국가조찬기도회 9월로 ‘연기’부활절 연합새벽기도·연합예배 등 확산 상황 지켜본 후 결정

코로나 19 확산으로 오는 2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국가조찬기도회가 연기됐다.

국가조찬기도회는 “임시 이사회를 열어 코로나 19 확산 방지와 국민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오는 25일 코엑스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기도회를 9월 28일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음달 12일 새문안교회에서 개최 예정인 부활절 연합예배 준비위원회도 4일 예정된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 출범식과 기자회견 등을 취소했다.

출범식과 기자회견 취소가 부활절 연합예배의 연기 혹은 취소로 이어질지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다만 준비위는 3월 중순까지 코로나 19의 확산 추이를 지켜본 뒤 연기 혹은 취소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교회협 역시 고민이 많아지고 있다.

지난달 사순절 기간 고난의 현장을 찾아서 함께 기도하고 한국교회의 선교 과제를 발굴해 나가기 위한 ‘사순절을 시작하는 재의 수요일 기도회’ 행사를 코로나 19의 급속한 확산 상황에 맞춰 취소한 바 있는데다, 코로나 19 확산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교회협 김영주 사무국장은 “올해 2020년 부활절예배는 내달 새벽 지역교회와 함께하는 부활절 예배로 드리는 등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지만, 현재 코로나 19의 급속한 확산으로 인해 모든 일정이 불확실한 상황”이라며 “향후 회의를 통해 예정된 행사와 일정 조율을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동명 기자  journalist.shin@gmail.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