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마지막까지 희망의 불 밝힌 故 정현숙 권사지난 17일, 뇌사 장기기증 통해 5명에게 새 삶 선물
故 정현숙 권사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 박진탁)는 코로나로 인해 혼란스러운 상황에서도 장기기증을 통해 한줄기 희망의 빛을 세상에 남기고 떠난 이의 사연을 전했다. 바로 뇌사 장기기증인 故 정현숙 권사(51세, 여)다.

지난 12일, 큰은혜교회(담임목사 이규호)를 섬기던 정 권사는 뇌출혈로 갑작스레 쓰러져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뇌사 상태에 빠졌다. 생전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참여했던 정 권사의 뜻을 존중해 가족들은 장기기증에 동의했다. 이에 지난 17일 정 권사는 뇌사 장기기증으로 간, 신장, 각막 등의 장기를 기증해 5명의 환자들에게 새 생명과 희망을 선물하며 세상을 떠났다.

정 권사는 생명나눔과 깊은 인연이 있었다. 지난 2007년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강원영동지부의 초대 본부장을 역임했던 정길영 목사(현재 복지교회 시무)의 여동생이었던 정 권사는 정 목사와 함께 본부에서 근무하며 장기기증 홍보활동을 펼쳤다. 당시 뇌사 시 장기기증 희망등록에도 참여하며 생명나눔 운동을 열심히 응원해왔다. 그리고 지난 17일, 정 권사는 생전의 약속을 지키며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 작별인사를 고했다.

정길영 목사는 “여동생은 평소에도 장기기증 캠페인에 앞장서며 생명나눔의 소중함을 널리 알려왔다. 여동생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게 된 것은 너무 가슴이 아프지만, 마지막 순간까지 생명나눔을 통해 사랑을 나눈 여동생이 자랑스럽고 감사하다.”며 “누군가의 삶과 생명이 여동생을 통해 이어진다고 생각하니 생명나눔의 소중한 가치를 다시 한 번 깨닫게 된다. 이렇게 동생이 생명을 나눌 수 있도록 한마음으로 동의해 준 여동생의 남편과 자녀들에게도 고맙다.”라는 말을 전했다.

한편,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는 고인의 고귀한 생명나눔의 뜻을 기리기 위해 서울 보라매 병원 장례식장에 위치한 빈소에 ‘당신의 사랑은 영원히 죽지 않습니다’는 근조기를 세웠다. 19일 오전 8시에 발인예배가 드려질 예정이며, 본부 박진탁 목사가 추모사를 통해 조문객들과 함께 고인의 숭고한 나눔을 추모하는 시간을 갖는다.

본부 박진탁 이사장은 “전 국민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이 시국에 숭고한 결정을 내려준 유가족들에게 감사하다.”며 “본부와 생명나눔운동을 함께 이끌었고, 마지막까지 그 약속을 지킨 고인의 사랑과 희망을 잊지 않겠다. 아름다운 기적의 소식을 들려준 기증인의 사랑이 온 국민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가 되길 기대해 본다.”고 전했다.

문의 :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홍보팀 02-363-2114(내선5)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