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포스트 코로나, ‘온라인 예배’의 성경적 근거가 무엇인가감신대 M.Div 총동문회, 26일 응암교회에서 포스트 코로나 세미나
가상세계에 불과한 온라인, “예배는 몸으로 드리는 것이다”
지난 26일 응암교회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임성모 목사는 "온라인 예배의 필요성이 있지만 전면 교체하는 것은 무리"라며 "온라인 예배가 어떠한 신학적 근거로 공중 예배가 될 수 있는지 연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온라인으로 드리는 예배를 무조건 수용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이 나왔다. 또 온라인 예배를 드리기 위해 신학적 근거가 분명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난 26일 서울 은평구 응암교회(이기철 목사)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목회와 신학 세미나’에서 임성모 목사(웨슬리안 조직신학연구소장, 강화은혜교회)는 “예배는 이론만 갖고 드리는 게 아니라 전인적으로 변화하는 것”이라며 “온라인 예배의 필요성도 있지만 전면 교체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온라인 예배가 어떻게 성경적일 수 있는지 아직 신학적 근거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 “예배는 느끼는 것이 아닌 몸으로 드리는 것이다. 온라인은 가상세계에 불과하다”며 “성경에 근거해 우리가 온라인 예배를 왜 해야 하는지 찾아야 하지만 예배 중단을 우선할 뿐 아직 아무도 온라인 예배에 대한 신학적 당위성을 말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임성모 목사는 한국교회와 감리회가 코로나19를 통해 드러난 허약한 교회 현실을 성장동력으로 삼아 교회가 다시 부흥할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는 “교회는 더 큰 혼란을 이미 많이 겪어왔다. 하지만 정부가 협조해달라고 해서 무조건 예배를 중단하는 모습에 충격 받았다. 우리가 왜 예배를 쉬어야 하는지 아무도 신학적 근거를 들어 얘기하는 사람이 없었다”며 “교회의 가장 숭고한 목적이자 활동은 곧 예배다. 사사로이 드릴 수 있는 예배가 아니다. 주일은 주님이 부활하신 날로, 우리는 부활 기념을 넘어 부활하신 주님과의 지속적인 교제가 중요하기 때문에 예배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임성모 목사는 “예배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 예배당에서 함께 모여 드리는 예배가 왜 양보할 수 없는 것인지 철저한 교육이 필요하다. 예배가 절실해지고, 시대 흐름에 따라 우왕좌왕하지 않게 된다. 교회 행사를 줄이고 예배에 집중해야 한다”며 예배 신학을 강조했다. 이어 예배의 본질을 강조했다. 그는 “온라인 예배는 본질이 아니다. 교회는 문화를 활용하고 변화도 일으켜야 하지만 온라인 예배, 온라인 성찬 등은 신학적으로 온전하지 않다. 성경이 말하는 예배의 본질을 지켜야 한다”고 했다.

이날 임 목사는 또 ‘성만찬’을 매주 드리며 성도들을 훈련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감리교회에는 성만찬 훈련과 교육의 부재가 심각하다. 신학교에서도 가르치지 않고 있다”며 “설교시간을 줄이더라도 깊이 있는 성만찬의 필요성을 교회마다 고민할 필요가 있다. 또한 성만찬은 우리 교회의 유산”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강의를 듣기 위해 참석한 회원들은 신학자들의 역할 부재에 불만을 쏟기도 했다. 한 참석자는 “4차산업시대에 코로나19까지 겹쳐 오늘날 교회는 어디로 가야 하는지 모른다. 온라인 예배에 대한 실제적인 해답을 듣고 싶은데 예배의 본질로 돌아가자니 답답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감리교회 85%가 비전교회다. 성소를 거룩하게 지키고 싶지만 형편상 어렵다”며 실질적인 해답을 요구하기도 했다.

임성모 목사는 “교회와 예배의 본질을 지키며 각 교회마다 유연하게 운영하면 된다. 정부가 예배 중단을 요청했다고 해서 무조건 멈추는 것보다 신학적 고민을 해보고, 온라인 예배를 드릴 때 지켜야 할 본질이 무엇인지 기초를 다시 쌓자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세미나는 감신대 M.Div 총동문회가 주최했으며, 전현직 회장단 주관으로 마련됐다. 1부 세미나에서는 김진두 목사(감신대 석좌교수)가 '코로나 바이러스 환란 시대에 예배 어떻게?'라는 제목으로, 2부 세미나는 임성모 목사가 '온라인 예배는 주일 공중 예배의 확장인가 변질인가?'의 제목으로 강의했다.

김목화 기자  yesmok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