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선거운동·투표 온라인 제안가칭 ‘코로나19 위험에 대비한 감독회장·감독 선거 대책위원회’
22일 긴급기자회견

가칭 ‘코로나19 위험에 대비한 감독회장·감독 선거 대책위원회’(공동대표 안승철 백삼현 유재성, 이하 ‘온라인 대책위’)가 22일 서울 서대문구 감리교신학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9월로 예정된 감독회장·감독 선거운동과 투표를 각각 온라인, 전자투표로 진행할 것을 제안했다.

이날 온라인 대책위는 “코로나19 감염증 재유행 우려가 큰 상황에서 1만 명에 달하는 선거인단이 모여야 하고, 적지 않은 유권자들이 60대 이상 고령층으로 코로나19에 취약하다”면서 “최근 교회를 비롯한 소규모 모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나오는 등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전자투표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온라인 선거운동도 제안했다. 이들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온라인 투표 시스템을 이용하면 선거비용도 줄일 수 있고 신뢰성도 높일 수 있다”면서 “유권자들도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투표할 수 있어 편리하다”고 했다.

이밖에도 △코로나19 감염시 치명적인 선교적 위기 초래 △2차 팬데믹 시점과 선거기간 시점이 겹칠 가능성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한국교회의 신뢰도가 하락한 만큼 감리회가 신뢰하락의 빌미를 주어선 안된다는 등의 이유를 추가했다.

현행 교리와장정상 온라인 투표가 불가능하지만, 이들은 법적 근거로 국무총리실 유권해석을 들었다. 박경양 대책위 집행위원은 “국무총리실도 코로나19로 이사회나 총회를 소집하기 어려운 비영리법인과 공익법인의 경우 온라인 회의를 소집할 수 있다고 유권해석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 현장에는 안승철 목사, 정지강 원로목사, 엄상현 목사, 이경덕 목사, 박경양 목사, 최광섭 목사가 참석했다. 온라인대책위는 자신들의 제안에 감독회장과 감독 등을 역임한 신경하·김기택·김종훈·전용철·석준복 원로목사, 안승철·안병수 목사 등이 동의했고, 유재성 남선교회전국연합회 회장, 백삼현 여선교회전국연합회 회장, 장호성 장로회전국연합회 회장, 차경애 전 전국YWCA 회장) 그리고 이정배 전 감신대교수, 김흥수 전 목원대 교수, 유성준 협성대 교수, 청장년인 정혜선·이광섭·남기평 목사 등도 동의했다고 밝혔다.

제33회 총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앞서 지난 19일, 미주연회 온라인 선거권자 선출 문제를 논의하던 중 전국 연회의 평신도선거권자 선출상의 하자 가능성을 지적하며 연회 회의록 검토를 결의한 바 있다.

신동명 기자  journalist.shin@gmail.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