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빠른 대처만이 살 길이다1070호 사설

제33회 총회 선거관리위원회가 오는 9월로 예정된 ‘제34회 총회 감독 및 감독회장 선거’를 모두 계획된 순차대로 진행하겠다고 최근 열린 제12차 상임위원회에서 밝혔다. 선관위가 ‘교리와 장정’에 따라 공고한 선거 일정은 선거인 명부 접수 마감(7월 6일) → 선거 시행 공고(8월 24일) → 선거인 명부 열람(8월 24일~9월 2일) → 후보자 등록(9월 8~9) → 기호 추첨 및 교육(9월 10일) → 선거 공보 및 안내 공문 발송, 투표 장소 공고(9월 21일) → 선거(9월 29일) 순으로 진행된다. 박계화 선관위원장도 선거권자 명단이 확정되는 대로 준비된 일정에 따라 제34회 총회 감독회장·감독 선거를 진행해 나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문제는 당장 열흘 앞으로 다가온 선거인 명부 접수 이전에 선거권자 선출상 하자 가능성이 제기됐다는 점이다. 선관위는 정해진 일정에 따라 선거관리를 하면 되고, 진행 중 발생되는 문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하면 된다. 그런데 지난 5월 전국 연회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평신도 선거권자 선출을 정식 표결 없이 처리하거나, 현장 참석하지 않은 회원을 선거권자로 선출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

감리회는 2016년도 4월 연회 당시 평신도 선거권자 선출을 적법하게 처리하지 못했고, 4년째 극심한 혼란을 겪고 있다. 각기 다른 원고의 소송으로 4번이나 동일한 판결문을 받았다. 재판부는 감리회 헌법인 ‘교리와 장정’의 ‘의사진행 규칙’을 인용, “감리회는 연회를 재적회원 과반수의 출석으로 개의하고, 선거권자 선출 후 재적회원 과반수 출석과 출석회원 과반수 찬성으로 ‘의결’ 한다”는 것과 “감리교회는 ‘교리와 장정’ 의회법 [413] 제93조 제13항에 따라 ‘감독·감독회장 선거권자 선출을 연회의 직무로 명시’하고 있고, 선거법 [1131] 제14조 제5항에 따라 ‘평신도 대표를 연회에 출석한 장로나 권사 중에 선출’하는 것으로 규정하고 있음에도 “정식 표결 없이 평신도 대표 선거권자를 선출했으므로 적법한 결의를 거치지 않은 하자가 있다”고 판결문에 명시했다. 그런데도 정식 표결 없이 처리한 것이다.

감리회는 동일한 판결문을 네 번이나 받아보고도 행정 책임자들이 해당 내용을 인지하지 못해 똑같은 실수를 반복했다. 전국 연회가 정기 연회를 앞둔 상황에서 행정을 보완해 주어야 할 행정기획실장은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른 채 수수방관했고, 연회 진행 중 선거관리위원들이 적법하게 선출을 해야만 유효하다는 점을 강조했음에도 감독과 총무는 관례대로, 자신의 해석대로 평신도 선거권자를 선출했다. 이미 문제가 불거지고 있었지만 서로 묵인하고 방조하며 시간을 한 달 넘게 허비해 버렸다. 구성원 모두가 묵인하고 방관해온 지난 10년간 각종 비리가 감리회 본부를 뒤덮고, 구성원 20%는 공동체를 버렸던 것처럼 말이다. 

책임과 권한을 지닌 자들이 핑계와 변명으로 일관하고, 다수가 복음을 외면했다고 모두가 감리회를 버릴 수는 없다. 그저 각자가 자신의 할 일을 하면 된다. 아직 기회는 있다. 아직 시간도 있다. 전국 연회는 실수를 인정하고 재빠른 대처로 또다시 감독회장 선거 무효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적극 나서야 한다.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