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교회들 호우피해 대응… 긴급 TF팀 구성 감리회 본부, 집중호우 피해 교회 돕기 추진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은 5일 긴급임원회의를 열고 호우피해교회대책마련 및 지원을 위한 TF팀 가동을 결의했다. 

감리회가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교회들을 위한 긴급 TF팀을 구성하고, 본격적인 지원 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기독교대한감리회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은 5일 긴급임원회의를 열어 호우피해교회대책마련 및 지원을 위한 TF팀 가동을 결의했다. TF팀은 가동 바로 다음날인 6일부터 수해가 심각한 것으로 보고된 충북연회 교회들을 순차적으로 현장 방문해 재해기금을 전달하는 한편, 피해상황 모니터링 및 피해 우려 지역에 대한 예찰 활동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특히 집중호우 피해가 심각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중앙연회, 충북연회, 남부연회에 속한 교회들의 피해상황을 파악한 뒤 피해 교회에 대한 중보기도와 지원 등을 통해 감리교회와 성도들에 대한 총회 차원의 지원을 현실화하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은 “전국의 감리교회를 대상으로 집중호우 피해 상황을 종합하고 있다. 정부의 집중호우 대비 위기경보단계가 ‘심각’ 단계인 만큼 교회와 성도들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감리교회 차원의 지원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회의에 앞서 윤 감독회장 직무대행은 정부에서 재해지역으로 선정한 피해 지역의 교회들을 먼저 돌아봤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긴급임원회의에서는 사회평신도국 재해기금을 수해 입은 교회를 위해 사용하기로 결의했고, 윤 감독회장 직무대행은 피해 상황에 따라 지원금을 책정해 전달할 수 있도록 지시했다.

수해를 입은 교회와 성도, 이웃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는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

 

김목화 기자  yesmok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