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육
목원대, 2학기 선택적 대면·비대면 수업‘LIVE 강의’ 운영

목원대(총장 권혁대)가 2020학년도 2학기 강의를 온-오프라인 혼합형 수업으로 진행한다. 지역 대학에서는 처음으로 진행하는 ‘LIVE 강의’도 도입했다.

목원대는 올해 2학기 학사 운영 계획을 공지하면서 2학기를 ‘LIVE 강의’(선택적 대면+실시간 비대면 수업)'로 운영한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LIVE 강의’는 기존 오프라인 수업을 유지하면서 동시에 강의 내용을 실시간 온라인으로도 수강할 수 있도록 한 강의다. 양방향 소통으로 교수가 진행하는 강의를 학생들이 실시간으로 볼 수 있도록 했다.

교수는 강의실에서 학습 자료인 전자문서(ppt, pdf, 이미지 파일 등)를 바탕으로 전자칠판 또는 태블릿을 이용해 강의하며 이를 화상교육 플랫폼(Teams, Zoom 등)으로 동시에 전송하게 된다.

이를 통해 기존 강의실의 공간 밀집도를 ‘사회적 거리 두기’가 가능한 정도로 통제할 수 있으며, 오프라인 수업의 생동감을 동시에 그대로 온라인을 통해 전송함으로써 온라인 수업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

또 대면-비대면 전환이 용이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는 대학교육 모델 표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맞춰 목원대는 주당 강의 시간의 2/3 이상을 반드시 ‘LIVE 강의’로 편성하고 나머지 잔여 시간은 원격강좌 형태(플립러닝)로 진행한다.

목원대는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가 2단계로 격상될 경우 실험·실습·실기 교과만 대면수업을 실시하고, 3단계가 되면 전면 비대면 수업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현재는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로 수업을 진행 중이다.

한편 목원대는 모든 건물 출입구에 열화상 발열 체크 출입 통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매주 목요일 방역이 시행되며 원활한 원격강좌가 가능하도록 서버 및 교내 무선인터넷을 증설할 예정이다.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