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속보] 중부연회 임시 연회 취소

중부연회가 오는 18일 개최 예고한 임시 연회를 취소했다.

중부연회 박명홍 감독은 “18일 오후 7시 예정된 임시 연회를 수도권과 인천광역시 집합 제한 명령으로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16일 이같이 밝혔다.

 

취소 사유 "구상권 청구 우려"

중부연회는 지난 15일 인천광역시로부터 ‘인천시 종교시설 집합 제한 명령에 따른 행사 자제 요청’ 공문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공문에 따르면 인천시는 “최근 1주간 서울, 경기권 교회발 집단 감염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격상 및 인접 지자체를 통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가 심각히 우려된다”며 “인천시에서의 모든 종교시설에 대해 8월 16일부터 23일까지 8일간 ‘집합 제한 명령’을 조치했다”고 알렸다.

또 인천시는 “18일 개최 예정인 중부연회 행사와 관련해 행사 개최 자제 및 개최 시기 조정을 요청한다. 적극 협조 바란다”는 요청과 함께 “위반시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고발 조치 및 확진자 발생 시 입원, 치료비, 방역비 등 손해배상(구상권)을 청구한다”는 사실도 덧붙였다.

 

“정기연회에서 선출한 선거권자 명단 받아달라"
총실위 추인 요청 계획

임시 연회 취소 결정에 따라 중부연회는 선거권자 선출과 관련한 하자 치유가 어렵게 됐다. 따라서 중부연회는 지난 5월 정기연회 당시 선출한 선거권자 명단을 선관위가 그대로 접수해 달라는 요청을 총회 실행부위원회에 상정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중부연회 조인현 총무는 “임시 연회 회의자료집 등 개최를 위한 모든 준비를 마친 상태에서 인천시의 집합 제한 명령을 받게 됐다. 중부연회 31개 지방(경기도권역만 10개 지방) 감리사들의 질의와 의견을 수렴해 임시 연회 취소 결정을 내렸다”며 “총회특별재판으로 문제가 되었던 시흥남지방도 16일 지방회를 다시 개최하고 하자를 치유했다. 지난 5월 정기 연회에서 제출한 선거권자 명단에 대한 인정 여부를 선관위가 총실위에 의결해 달라는 추인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가 오는 23일까지 8일간 종교시설에 조치한 ‘집합 제한 명령’은 △정규 예배, 미사, 법회 등 제외한 종교시설 주관 대면모임 활동 및 행사 금지 △감염관리 책임자 지정 및 출입명부 관리 △종교 행사 참여자 간 간격 2m 이상 유지(강화) △음식 제공 및 단체 식사 제공 금지(강화) △예배 시 찬송 자제, 통성기도 등 큰 소리로 노래 부르거나 말하는 행위 금지(찬송할 경우 마스크 필수 착용. 성가대 포함) 등 11개 금지 항목이다.

 

김목화 기자  yesmok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