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서울市 "10명 이상 집회 전면 금지"거리 두기 '3단계' 조치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전국 곳곳에서 속출하면서 서울시가 서울 전역을 대상으로 10인 이상의 모든 집회 및 모임을 금지한다. 방역당국의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에 해당하는 조치다. 인구밀도가 높고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의 특성을 고려해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나섰다.

서울시는 "21일 0시부터 30일 24시까지 서울 전역에서 개최되는 10인 이상 모든 집회를 전면 금지한다"고 20일 밝혔다.

현재 서울시는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에 따라 100인 이상 집회만 금지돼 있다. 3단계로 격상되면 10인 이상의 집회가 금지된다. 서울시는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집회에 대해 최고 수준의 방역조치를 결정한 건 코로나19 확산을 잡지 못할 경우 그 피해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5일 광화문 집회의 경우 참여 인원이 당초 100명으로 신고 됐으나, 수천 명이 참석하면서 이를 매개로 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전국에서 나타나고 있다.

서울시는 "15일 당시 시민 안전을 위해 출동했던 경찰기동대원 중에도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시민안전을 위해서는 보다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정부는 현재 상황이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 격상 조건을 충족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지금은 무엇보다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이번 집회금지 조치를 위반한 집회의 주최자와 참여자는 관할 경찰서에 고발할 방침이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80조 7호에 따라 300만 원 이하 벌금도 부과될 수 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한 위기국면”이라며 “n차 지역감염이 확산될 경우 감염병 관리체계가 무너지고, 통제불능 상황이 현실화 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나와 가족, 이웃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집회금지 조치에 시민 여러분께서 적극 협조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목화 기자  yesmok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