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마트, "25% 저렴한 보조개 사과 팝니다"
   

이마트는 10일부터 일주일 동안 모양이 고르지 않거나 작은 흠집이 있어 ‘못난이’라고 불리는 사과와 배를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밝혔다. 모양만 다를 뿐 당도는 사과 13브릭스, 배 11브릭스 이상으로 일반 상품과 동일한 수준이라고 이마트 측은 설명했다.

이번에 준비된 물량은 보조개 사과 300t, 알뜰 배 60t으로 총 360t 규모다. 보조개 사과는 경북 안동과 영주, 문경, 충남 예산 지역의 홍로 품종으로, 햇사과보다 가격이 약 25% 저렴하다. 알뜰 배는 전북 전주 지역 신고배로, 값이 햇배의 절반 수준이다.

사과는 이마트가 이달 초 최상품부터 못난이까지 수확 물량 전체를 한꺼번에 사들이는 ‘풀세트 매입’으로 확보했다. 사과 농가는 판로 확보가 어려운 못난이 과일까지 한 번에 출고할 수 있고, 유통업체는 물량을 저렴하게 가져올 수 있어 양쪽 모두가 이득이라는 게 이마트 측의 설명이다.

표면에 흠집이 있는 과일의 경우 신속히 유통해야 품질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에 담당 바이어가 20곳의 농가를 직접 방문해 수확 현장에서 알뜰 배를 대량으로 사들였다.

올해는 긴 장마로 출하량이 적은 데다, 과실의 크기가 작고 낙과가 많아 농가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시세도 올랐다. 배(원황, 상등급, 15㎏ 기준)는 지난 8일 도매가격이 46160원으로 전년보다 44.3% 올랐고, 사과(홍로, 상, 10㎏)는 도매가가 66940원으로 50.1% 뛰었다.

이에 이마트는 못난이 과일 매입 물량을 전년 대비 50% 이상 늘렸다.

이명근 이마트 신선담당은 "앞으로도 과일 농가를 돕고 과일 가격을 안정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매입 방식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했다.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