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야외활동이 많은 계절… 진드기 주의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감염 시 치명적

국립공원공단 월출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김은창)는 안전한 국립공원 탐방을 위해 산행 시 진드기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야외활동의 증가로 진드기 매개 감염병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으며,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치명률이 약 20%에 이르는 질환이다. 또한 진드기가 옮기는 감염병은 예방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야외활동을 할 때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특별히 신경써야 한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감염병은 작은소피참진드기, 개피참진드기 등을 통해 감염되며, 전파경로는 감염된 진드기가 사람을 물어 감염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산행 후 옷을 털어 혹시나 붙어있을 진드기를 제거하고 옷은 즉시 세탁하며 가급적 목욕도 바로 하는 것이 좋다. 또한 피부가 접히는 부위에 진드기가 물어서 생기는 검은딱지가 있는지 꼼꼼히 확인하고 의심증상 발생 시 보건소 등에 문의해야 한다.

나경태 자원보전과장은 “진드기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야외 활동 시 노출부위를 최소화하는 모자, 긴팔·긴바지 등을 착용하고, 풀이 있는 바닥에 앉지 않는 등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전했다.

야생 진드기 사진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