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구세군, 추석 맞이 소외이웃 구호키트 나눔
   

구세군 한국군국(사령관 장만희, 이하 구세군)은 '코로나19 취약계층 구호' 나눔 활동으로 구호키트 8500박스를 전국 취약계층에 전달했다고 24일 밝혔다.

구세군은 지난 17일 구세군 영천교회에서 서울지역 1300박스를 배분한 것을 시작으로 24일 구세군 대한본영 1층 로비에서 구세군 사회복지시설과 9개 지역(서울, 남서울, 충청, 충서, 충북, 경남, 경북, 서해, 전라)에 취약계층을 돕기 위한 구호키트 총 8500박스를 나눴다.

장만희 사령관은 “코로나19와 기록적인 장마로 인해 국민 모두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구세군이 기쁨의 전달자가 되어 키트가 전달되는 곳에 사랑의 손길이 함께 전해지길 소망한다”고 전했다.

나눔키트는 햇반, 컵밥, 사골곰탕, 라면과 같은 즉석조리식품 외에도 김, 고추장, 된장 그리고 휴지와 치약 등의 기본 생필품과 개인 위생을 위한 손 세정제와 KF94마스크로 구성되었다.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