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목원대 동문 이철 목사, 감독회장 당선
이철 목사

목원대학교(총장 권혁대)는 신학과 72학번 이철 목사(강릉중앙교회)가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에 당선됐다고 13일 밝혔다.

감독회장은 감리교회 총회와 본부의 업무를 대표해 관장하는 직책이다.

이철 신임 감독회장의 임기는 4년으로 2024년 10월 총회까지 감독회장직을 수행한다.

이철 신임 감독회장은 목원대와 미국 노스파크신학대를 졸업한 뒤 샌프란시스코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고, 동부연회 감독과 강원도기독교총연합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이철 신임 감독회장은 “감리교회의 미래를 위해 함께 기도하며 헌신할 것을 다짐한다”며 “감리교회의 안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11개 연회의 감독 선거에서는 중앙연회 최종호 목사(81학번), 남부연회 강판중 목사(81학번), 삼남연회 황병원 목사(82학번) 등 목원대 신학대학 동문 3명이 당선됐다.

감리교회는 우리나라에서 11개의 연회를 운영하며 각 연회를 대표하는 1명의 감독을 선출한다. 감독의 임기는 2년이다.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