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농의 자리에서
창피한 일이다차흥도 목사(농촌선교훈련원)
   
▲ 차흥도 목사(농촌선교훈련원)

최근 감리교에서 결정한 일들이 사회에서 뒤집혀서 다시 감리교회로 되돌아오고 있다.

파면당한 본부 임직원이 살아 돌아오고 있고, 자격이 없다고 했던 어느 후보는 사회법에서 버젓이 살아 돌아와 선거에 참여했고, 또 당선되었다. 이쯤 되면 이런 결정에 참여했던 인사들은 다 자리에서 물러나야 하는데 아직 아무런 소식이 없다. 우리도 ‘판결 실명제’가 되어 판결이 잘못된 것이 후에 밝혀지면 금전적인 배상까지 포함한 책임을 물어야 할 때가 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전에는 어떤 논쟁을 하다가도 ‘법이요!’ 하며 장정 몇 조, 몇 단에 있다고 하면 대개가 수긍하고 논쟁을 마쳤다는 전설적인 이야기가 아직도 회자되고 있는 즈음에 ‘법’을 가지고 장난치는 모습들이 가관도 아니다. 문제는 감리교회 지도력들의 탐욕스러운 권력에 대한 욕심 때문이다. 어떻게 해서든지 권력을 가지려 하여 별짓을 다 하고, 또 오른 그 자리에서 완장을 차고 자기들 맘대로 하려는 것이 사단이다. 그래서 ‘법’을 자기 멋대로 해석하여, 감리교회를 시궁창에 빠뜨리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이들에게 빌붙어, 아니 어쩌면 이들에게 이런 욕망을 심어줘서 자기들의 이익을 계속해서 챙기려 하는 정치 장로와 정치 목사들이 문제다. 목사들이 장로들을 부추겨서 여기까지 왔는데, 이젠 정치 장로들의 힘이 막강해 감리교회를 좌지우지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오죽하면 ‘장로들 때문에 감리교회는 망한다’라는 말까지 나오겠는가? 대다수 장로는 이름도 없이 빛도 없이 교회를 섬기며 교회의 구석구석을 살피고 있는데, ‘어물전 망신은 꼴뚜기가 시킨다’라는 말처럼 한 줌도 안 되는 정치 장로들이 온 감리교회를 혼탁하게 하고 있으며, 선한 장로들을 부추겨 같이 물들이고 있어 그 탁한 농도를 점점 더 진하게 하고 있다.

교회법을 거치지 않고 사회법으로 직행하면 출교 시킨다는 어마어마한 법이 몇 년 전에 통과되었다. 비성서적이고 비민주적인 악법 중의 악법인 것은 분명하다. 그런데 이 법을 만든 정치장로와 목사들은 왜 이런 법이 필요했을까? 그것은 자신들의 결정을 따르지 않는 수많은 무리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자기들끼리 수군수군하여 내린 결정을 존중하지도 신뢰하지도 않기 때문에, 그들이 내리는 결정을 믿고 따를 수가 없어서 그들에게는 맡기지 않고 사회로 가는 것이다. 그런데 왜 사회법으로 가는지 성찰하지도 않고, 모자라게도 막무가내로 그 길을 막는 ‘유신조치’(?)를 취한 것이다.

물론 정치가 필요하다. 자신의 욕심을 채우려는 정치가 아닌, 감리회 대다수 눈높이에 맞춰서 성서적으로 그리고 민주적인 감리교회를 만들어 내는 정치가 필요하다. 그런 정치를 하는 장로와 목사가 필요하다. 그런데 이미 정치가 너무 혼탁해져 있다. 지금은 감리교회 최대의 위기다. 그런데 정치 장로와 정치 목사들은 지금이 감리회의 큰 위기라는 것을 알기는 할까 하는 의문이 든다. 

더 이상 감리교회 때문에 창피를 느끼지 않았으면 좋겠다. 위기가 기회라고 한다. 책임지는 자세가 필요하다. 감리교회를 이 지경에 이르게 한 이들은 이제는 물러나야 한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으라 했다.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