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아동 10명 중 4명 주중 '나 홀로 집에'기아대책·서울대학교 공동 코로나19 아동 실태 조사 결과 발표

기아대책 외부연구원 서울대, 취약 계층 아동 설문 조사 결과
평일 부모 없이 집에 있는 아동 41.6%

편의점 이용 늘고 과일 섭취량은 부족, 스마트폰 과잉 의존
자책감과 친구 관계 불안도 커져

8세~19세 아동·청소년 직접 응답한 결과 반영해
겨울방학 돌봄 프로그램 ‘겨울을 부탁해’ 진행 예정

4일 오후 2시부터 온라인 포럼
‘코로나19 이후, 아동·청소년의 삶의 변화와 미래’ 유튜브 생중계

 

기아대책은 서울대학교와 공동으로 진행한 ‘코로나19 시대, 취약가정 아동·청소년의 생활실태조사’의 결과를 반영한 겨울방학 아동 돌봄 프로그램 ‘겨울을 부택해’를 진행할 예정이다.(사진은 대역아동)

국내 최초의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이 2일 발표한 코로나19 이후 아동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동 10명 중 4명이 주중 부모 없이 집에서 지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아대책은 지난 8월 서울대학교 아동가족학 박사진과 함께 취약 계층 아동·청소년 98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시대, 취약가정 아동·청소년의 생활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평일에 부모 없이 아동끼리 집에 있는 경우가 전체 응답자의 41.6%, 이틀에 한 번 이상 부모 없이 집에 있는 경우는 21.9%에 달해 코로나19 이후 아동 돌봄 공백 문제를 여실히 보여줬다.

부모 없이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아동의 불규칙하고 불균형한 식사 문제도 드러났다.

하루 중 식사를 한번도 하지 못하거나 1회에 그친다는 답변이 3.54%로 나타났으며, 주중 과일 섭취를 전혀 하지 못한다는 응답은 15%, 1회 섭취한 응답자는 16%였다. 급식지원카드를 받는 아동의 경우에는 주 3~6회 정도 편의점 간편식으로 식사를 대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에 있는 동안 미디어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경향도 커졌다. 아동의 스마트폰 사용시간 조사 결과를 보면 ‘공부하기(38%)’보다 ‘영상보기(66%)’, ‘음악듣기(66%)’, ‘게임하기(54%)’를 위해 사용한 시간이 월등히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아동들의 정서 상태에 대한 조사에서도 아동이 느끼는 불안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불규칙한 생활로 인해 자책감을 느낀다고 대답한 응답자는 52.7%에 달했으며 친구와 멀어지는 것이 걱정된다는 응답은 37.3%로 나타났다.

건강·생활·돌봄·정서 부문에 걸쳐 진행된 이번 설문조사에는 8세에서 19세까지의 기아대책 결연아동 및 지역아동센터 아동·청소년이 직접 설문에 응했다. 기아대책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취약 계층 아동의 생활 전반에 대한 포괄적인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아동들의 활동에 제약이 더욱 증가하는 겨울철 돌봄 공백을 최소화 하고자 겨울방학 아동 돌봄 프로그램 ‘겨울을 부탁해’를 추진하는 등 보다 실질적인 취약가정 아동 지원 프로그램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기아대책 유원식 회장은 “최근 돌봄 공백으로 인한 여러 가지 피해 사례가 전해지면서 문제 해결과 대안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위기에 취약한 아동들이 가장 큰 피해자가 되지 않도록 이들의 실제적 필요를 채울 수 있는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쳐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아대책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제1회 아동청소년 복지 포럼 ‘코로나19 이후, 아동·청소년의 삶의 변화와 미래’를 개최한다. 오는 4일 우리마포복지관에서 열리는 이번 포럼에는 유원식 기아대책 회장, 조흥식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원장, 권순범 서울대학교 아동가족학과 박사, 소수연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부장, 미국 기아대책 M&E 총괄 웨슬리 에베네저(Wesley Ebenezer)등이 연사로 참여한다. 포럼은 이 날 오후 2시부터 4시 30분까지 기아대책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김목화 기자  yesmok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